성남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성남시 ‘사회적경제 거버넌스’ 구축한다
성남시·사회적기업협의회·사회투자지원재단, 업무협약 체결

 

 

사회투자지원재단은 성남시와 성남사회적기업협의회와 함께 성남지역 특성에 맞는 사회적 경제조직의 지역모델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거버넌스 구축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해 업무협약 체결하고 ‘착한소비 나눔 운동 선포식’을 개최했다.

 

 

 

 지난 8월 14일 오후 성남시청 한누리관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성남시 소재 23개 사회적기업 대표 및 종사자들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경제 주민교육 및 토론회 상호협력, 주체적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적용, 조사연구 및 컨설팅사업 상호 협력, 사회적경제 방식의 정책연구 및 지역모델 개발, 착한소비 나눔운동 적극 참여 등을 내용으로 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체결 이후 참석자들은 사회적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민관이 함께하는 착한 소비운동을 전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에서 신뢰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착한소비 나눔 운동’ 선포식도 개최했다.

성남시사회적기업협의회 최민경 부회장은 선언문을 통해 “우리는 사회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통해 공익적인 가치를 만들어 내는 사회적기업으로 새로운 지역운동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착한소비 나눔 운동’ 선포식에 이어 사회투자지원재단 장원봉 상임이사는 ‘지역재생을 위한 지방정부와 사회적경제의 공동생산 방향’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면서 “사회적기업을 지방정부로부터 지원을 받는 대상이 아니라 공동생산의 주체로 인식하는 파트너쉽 형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방정부들이 과거 80년대에는 해외직접 투자를 통한 제조업 유치전략을 추진해왔고, 90년대에는 기존의 지역기업의 유지와 성장이라는 지역특성화 투자전략을 펼쳤다면, 2000년대는 새로운 서비스와 일자리, 인적자원개발, 공공선을 위한 민간투자의활용, 삶의 질 개선과 지역의 문화적 이미지 개선 등 사회투자전략으로 변화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민·관·전문가그룹 등의 거버넌스 구축이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또한 “지역사회에서 충족되지 못하는 다양한 사회적 필요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방안을 찾아내고 이를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공동생산의 의미와 원칙을 강조했다.

장 이사는 이어  “지방정부와 사회적기업의 협력이 지역사회에서 효율적인 공동생산의 전형이 되기 위해서 상호이해에 기초한 공동의 목표와 과제를 명확히 설정하는 과정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방정부는 사회적 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기본적인 환경을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고, 역으로 사회적기업을 통해서 지역 주민들이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재화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직접적으로 참여함으로써 효율적인 지방행정의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성남시사회적기업협의회는 ‘착한소비’ 선포식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내는 주역으로, 신뢰받는 공익제품 생산과 사회적목적 실현을 위해 노력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양질의 사회적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고 민간차원의 네트워크를 구축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사회적기업 활동의 파트너이자 거버넌스 실현 주체인 성남시가 현장밀착형 육성 정책과 지원활동 전개 ▲성남시민들과 함께 일상의 구매가 나눔이 되는 문화확산을 위해 ‘착한소비 나눔운동 시민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 전개 등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위 글은 성남투데이 (http://www.sntoday.com) 8월14일자 기사와 사진을 인용하였음을 밝힙니다.

기획기사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