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비봉새뜰마을사업지 선진지 탐방] 욕지도 할매 바리스타 탐방기

욕지도 할매 바리스타는 2013경상대학교(통영 캠퍼스)에서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든 교육과정인 섬마을 쉼터 창업과정에 마을 주민 12명이 참여하면서 시작되었다.

  3개월간 바리스타 과정을 수료한 12명을 포함해 총 14명의 조합원은 ‘자부마을 섬마을쉼터 생활협동조합’ 설립, 현재의 욕지도할매바리스타 협동조합이 되었다. 처음 시작은 가정집 내 카페를 창업하였고, 2014년 마을기업으로 지정되면서 현재의 모습으로 리모델링하였다.    

  할매바리스타의 내부 크기는 15평 정도로 내부가 넓지는 않다.

  대부분 이용하는 고객들을 욕지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 이고 욕지항 근처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유동인구가 많기 때문이다운영시간은 배가 들어오고 끊기는 시간에 맞춰서 평일과 시간이 다르다오픈 시간은 오전 8:30분이고끝나는 시간은 평일은 오후 5시 주말은 저녁 7시이다.

  욕지도의 특산물 중 하나인 밤고구마를 이용한 고구마 샌드위치와 고구마 라떼빼떼기(넓적하게 썰어말린 고구마)죽은 할매 바리스타의 시그니처 메뉴이다겨울에는 고구마 케이크까지 맛볼 수 있어서 달콤함으로 풍성한 디저트를 맛 볼 수 있다.

  할매 바리스타가 있는 지역은 1970년대 초까지 만해도 고등어 파시(바다 위에서 열리는 생선 시장)로  명성을 떨치던 곳이었다파시로 몰려든 어선들로 마을 포구는 언제나 북적였고 뱃사람들을 위한 식당과 술집민박 등이 많았다

  하지만어업이 쇠퇴하고 관공서들이 다른 마을로 옮겨가면서 마을이 낙후되어버리기 시작했다.

  그 이후 낚시를 하는 사람들에게 대중적인 섬이 되었지만, 2010년 KBS 1박 2일 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아름답고 편안한 섬의 이미지로 소개 되었다그 이후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게 되었으며욕지도 할매 바리스타는 욕지도 최초의 커피숍이 되었다.

  2019년 현재는 총7명의 조합원이 활동하고 있으며매달 번호표를 뽑아 조를 선정하여 하루 2명씩 돌아가면서 일을 한다고 한다.

  ​실질적으로 가져가는 수익은 매달 매출에 따라 판매 관리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조합원들끼리 나눠서 가져가고 있다어르신들은 많은 급여를 가져가지는 못 하지만정부에서 운영하는 노인일자리 정도의 급여만 받는다고 생각하면서 정부의 지원 없이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하셨다.

  이번 탐방은 진주비봉새뜰마을 사업지 마을 주민6명과 활동가 1재단 연구원 3명이 동행하는 선진지 탐방이었다.

​  새뜰마을 사업지의 시장규모와 기술 인프라는 열악하기 때문에 일반 시장과의 경쟁은 힘든 상황이다그렇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 간의 이해와 배려가 지역사업의 중요한 성공 요인이 된다.

 이번 탐방을 통해 진주비봉새뜰마을 사업지의 마을 주민들은 지역사업의 중요한 열쇠가 매출 성과가 아닌 협업과 배려임을 배우는 시간이었다.

  지역 주민들이 협업과 배려를 통해 정부의 지원 없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지역사업 모델을 개발 할 수 있다면사회적경제 안에서 또 하나의 성공적인 지역사업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