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과 감동 한가득 2019년 터무늬있는집 송년모임

웃음과 감동 한가득 2019년 터무늬있는집 송년모임

함께 만든 집 같이 꾸는 꿈, 터무늬있는집 2주년을 기념하며!

12월 31일(화) 저녁 6시 2019년의 마지막 밤! 충무로 카페바인에서 터무늬있는집 함께만든 이들이 모였습니다. 터무늬있는집 사업 2년차를 맞아 한해를 정리하고, 새로이 함께하게 된 이들을 소개하는 자리로 송년모임이 꾸려졌습니다.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모임은 1부 총회와 2부 축하공연과 레크리에이션 순서로 진행 되었습니다.

 (좌) 송년모임 진행모습 (우) 터무늬제작소 문보경소장 발제

청년그룹 모두들청년주거협동조합 장은실이사장과 협동조합가치공유연구소 이두영대표의 사회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첫 발제를 맡은 문보경 터무늬제작소장은 2년간 1호에서 4호가 만들어지기까지 많은 분들의 참여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간의 성과와 터무늬있는집의 사회적 가치로는 ▲세대협력이라는 사회적 자본 ▲상호의존성 ▲청년의 권한 강화 ▲공동생산을 통한 문제해결 ▲공유경제 측면에서의 인식의 전환을 제시 했습니다. 한편 아직 지역화, 공공협업, 기금 마련의 숙제가 아직 남아있음을 밝히며, 내년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집중할 전망임을 밝혔습니다.

함께 만든 집 같이 꾸는 꿈, 터무늬있는집 2주년을 기념하며!

(좌측부터) PNP청년기업, 모두들청년주거협동조합, 로컬엔터테인먼트협동조합의 소개와 지역사회와 공동체활동 발제

이어 3곳의 청년그룹은 1년간 지역에서 어떤 활동을 하고, 공동체주택 내외부적으로 있었던 에피소드를 짧게나마 나누었습니다. 터무늬있는집1호와 3호를 운영중인 로컬엔터테인먼트협동조합의 박철우이사장은 올 한해 청소년교육, 도시재생을 통해 어르신들까지 전 세대를 지역에서 만나 해온 활동을 정리 했습니다.

모두들청년주거협동조합의 두더지하우스에서는(터무늬2호) 주거 안정을 계기로 조합원들이 결속되고, 모두들만의 문화를 만들어 간 점을 알렸습니다. 장은실이사장은 개인적으로 터무늬 정례모임을 통해 다른 공동체 주택을 학습하고, 비슷한 고민을 해온 청년들과의 교류로 큰 에너지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모두들은 2020년 지역의 청년주택을 조금 더 늘려 더 많은 조합원을 만날 계획입니다.

올해 새로운 인연을 맺게된 4호 시흥의 청년기업 PNP는 비지니스 소개와 함께 지역사회가 함께한 집들이 에피소드를 나눴습니다. “그날 참 많은 분들이 와주셨습니다. 사실 대부분 처음뵙는 분들이었는데 지역 동장님, 시의원, 유관기관, 임대인, 선배그룹들이 함께하며 서로간 네트워킹하는 모습이 인상깊었고 보람을 느꼈습니다.”라며 우성민 청년은 후기를 전했습니다.

소이프의 보호종료아동 대상 디자인 직업교육을 설명중인 고대현대표

터무늬제작소는 5호와 6호를 서울 은평에 만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함께하게 될 청년그룹 예비사회적기업 소이프 고대현대표는 보호종료 아동(청년)의 주거 실태를 알렸습니다. 터무늬있는집과 소이프는 2020년 초 서울 은평에 청년주택을 만드는 일에 속도를 붙일 전망입니다. 협동조합가치공유연구소 이선민이사는 은평 새싹공간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사업을 소개하며 올해 터무늬와 새로이 협력하게 되었음을 알렸습니다.

 

터무늬제작소와 사회투자지원재단의 새로운 변화

1부를 마치기 전 사회자는 터무늬제작소와 사회투자지원재단에 새로운 변화가 있음을 알렸습니다. 2년 남짓 터무늬있는집을 위해 헌신해온 문보경 터무늬제작소장의 소회와 2020년 취임하는 김수동 신규소장의 소감을 듣는 자리가 이어졌습니다. 또, 새로 취임한 사회투자지원재단의 김유숙상임이사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이 일을 꼭 해야하는 이유를 다시금 발견하게 되었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2부는 웃음과 뭉클함이 가득했던 축하공연과 레크리에이션

슬라이드로사의 축하공연

사회투자지원재단 식구들의 깜짝 공연 모습

맛있는 저녁식사 후 슬라이드로사의 감미로운 어쿠스틱 공연과 사회투자지원재단 식구들의 반전있는 축하공연이 이어졌습니다. 재단 식구들이 ‘꿈을 꾼다’와 남진의 ‘둥지’를 열창하자 참여한 이들은 배꼽을 잡았습니다. 보는 이나, 부르는 이나 서로 얼굴이 붉어지는 순간이었달까요. 비트에 몸을 실으며 참여자들은 일어나 박수를 치고, 장단을 맞췄습니다.

마지막 순서로 출자단체 나비야 박소희대표는 감성 듬뿍 담아 노래를 열창하며 노래맞추기 레크리에이션을 진행 했습니다. 표정만 봐도 그 때의 분위기가 느껴지시지요? 정답을 맞춰 경품을 받은 이들과 지켜보는 이들 모두 웃음 가득 했습니다. 2019년 터무늬있는집 송년모임은 출자자, 청년, 터무늬제작소, 관심있는 이들이 한데 어우러진 훈훈한 현장이었습니다.

2부에서 이어진 경품추첨과 레크리에이션의 뜨거웠던 현장

터무늬있는집은 2020년에도 계속됩니다. 그 기적같은 일에 함께해주세요!

터무늬있는집은 SH서울주택도시공사 빈집사업부와 협력해 서울 강북권에 5곳의 빈집활용 청년주택을 만들어 갈 계획입니다. (2019년 연차보고서 참고) 가장먼저 소이프와 함께 2020년 초 보육시설을 나온 청년들의 보금자리를 만들 예정이니 비빌 언덕이 없는 우리 사회 곳곳의 청년들에게 힘을 주는 친구가, 선배가 되어주세요!

터무늬있는집에 출자하기는 자유 금액으로 최소 2년부터 가능합니다.

 지금 바로 터무늬있는집 출자정보 확인해 참여방법 알아보기! 

 

2년간의 기록, 터무늬있는집 사진전 전시모습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